정기전시회 -제12회-

 
  파도 (Waves/波濤)

김 명숙
216 x 216

   
 


완성 할 수 있어서 기쁘고 퀼트를 알게되어 행복하다

[이전글] [다음글]