정기전시회 -제11회-

 
  꿈 (Dream, 夢)

김 미연
167 x 205

   
 


꿈을 꾸었다. 고운 천에 정성스러운 손길을 더해 아름다운 작품을 만들어 내는 꿈...

[이전글] [다음글]